top of page

[KOR-US NOW] A Strengthening of IP Protection In Korea: A Broadening of Punitive Damages

2020. 10. 15. THU

On or after July 9, 2019, under the “Patent Act” and “Unfair Competition Prevention and Trade Secret Protection Act”, Korean courts may award damages up to three times the amount of damages in case of willfully infringing the patent rights and trade secrets as punitive damages.


And, recently, the amendments to the “Trademark Act”, “Design Protection Act” and “Unfair Competition Prevention and Trade Secret Protection Act” were passed at the National Assembly and the amendments will be effective on or after April 2021 (no retroactive effect). The major amendments are the introduction of punitive damages for (a) willful infringement of the trademark rights and design rights, (b) willful act of unfairly using information. These amendments authorize Korean courts to award up to treble damages as punitive damages.


Specifically, Korean courts consider the following eight factors to award the punitive damages.


(1) whether the infringer has a dominant position;

(2) whether the infringer knew the act of infringement would cause harm to the owner;

(3) the significance of any such damages;

(4) the economic benefits to the infringer from the infringement;

(5) how frequently and how long the infringing activity was committed;

(6) the criminal penalty for the infringing activity;

(7) the infringer's financial status; and

(8) what efforts the infringer has made to reduce the harm to the owner.

These eight factors are similar to the following nine factors (“Read Factors”) the US courts consider when they determine willfulness of infringer and enhancement of damages. Read Corp. v. Portec, Inc., 970 F.2d 816, 826-27 (Fed. Cir. 1992).


1) whether the infringer deliberately copied the claimed invention;

2) whether the infringer had a good-faith belief of invalidity or non-infringement;

3) the infringer's litigation behavior;

4) the infringer's size and financial condition;

5) closeness of the case;

6) duration of the misconduct;

7) whether the infringer took any remedial action;

8) the infringer's motivation for harm; and

9) whether the infringer attempted to conceal the misconduct.

To be continued.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미국 기관/기업에 대한 한국 노동법의 적용 이슈 및 육아휴직 관련 부당전직에 대한 한국 대법원 판례 소개

K-Law Consulting이 있는 LA에는 많은 한국 정부기관, 공기업, 대기업, 스타트업 등 (“미국 진출 기관/기업”)이 진출해 있습니다. 이와 같은 미국 진출 기관/기업은 한국에서 직원을 파견받거나 현지에서 직원을 채용하게 됩니다. 이러한 미국 진출 기관/기업의 노동 이슈에는 한국 노동법이 적용될까요, 아니면 미국 노동법이 적용될까요? 얼핏 생각되

미국법원에서 판결을 받아 한국에서 집행할 수 있는지에 관한 주요 대법원 판례 변경

최근 상담하여 수임한 Cross-border 케이스에서 중요하게 논의되었던 이슈에 대한 한국 대법원 판례를 소개하고자 합니다. 해당 케이스를 간단히 소개하자면, 미국회사는 한국회사를 상대로 대금지급청구 소송을 미국법원에서 하고 싶습니다. 그런데 한국회사의 재산은 모두 한국에 있는 상황이라, 추후 미국법원 판결이 확정되면 한국에 가서 집행을 해야 합니다. 여

(미국) 위구르 강제노동금지법의 시행에 따른 미국 내 사업자에 대한 시사점

미국에서 무역업을 하시는 분들에게 중요한 법이 얼마 전 시행되었습니다. 많은 분들이 이미 아시고 계실 것으로 보이지만, 그 의미가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해당 법의 핵심과 주요 내용 및 시사점 등을 아래에서 간단하게 정리해보았습니다. 위구르 강제노동금지법이 2022. 6. 21. 시행되었습니다. 본 법의 핵심은 다음과 같습니다. (i) 중국 신장 위구르 자치

Kommentare


bottom of page